Log In  |  Join Now  |  장바구니
[문화] 사라장 "신동 꼬리표 떼고 싶다" 09/12/10
파일1press/1_091207_4b1c892683317.jpg [16.0 KB]
"'신동' 꼬리표 대신 좋은 음악가로 불리고 싶다. "
 

10년만에 내한 리사이틀 투어를 갖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29)이 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9살에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뉴욕 필하모닉 신년 음악회로 세계 무대에 데뷔한 이래 늘 '신동'이란 말이 따라다니는 그는 "15년간 '신동' 꼬리표를 떼려고 굉장히 노력했는데 아직도 이름에 딱 붙어있다. 음악가로 무대에 섰을 때 많은 지휘자, 오케스트라에게 신동이 아닌 음악 동료로 봐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내한 무대는 11일 안산을 시작해 대전(12일), 창원(14일), 수원(17일), 전주(19일), 광주(21일), 구미(22일), 의정부(24일), 제주도(26일), 서울(28일) 등 전국 10개 도시에서 이어진다. 줄리어드 음악원 동창인 피아니스트 앤드류 폰 오이엔과 함께 브람스의 '바이올린소나타 3번', 프랑크의 '바이올린소나타 A장조', 그리스계 미국 작곡가인 테오파니디스의 '판타지' 등을 연주한다.
 

"3년에 한번쯤 리사이틀을 하는데 그동안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공연하느라 아쉽게 한국은 자주 오지 못했다"면서 " 그동안 가볼 기회가 없었던 지방 도시를 갈 수 있고, 할아버지와 사촌들이 있는 한국에서 처음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밝혔다. 아울러 "데뷔한지 벌써 20년이 됐지만 그렇게 느껴지진 않는다. 9살때부터 EMI에서 녹음한 뒤부터 한 회사에서 같은 팀과 오랫동안 함께 하게 돼 감사하고 자랑스럽다"며 감격해했다. 서울 연주회는 28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6만~16만원. (02)541-6235.


조현정기자

번호제 목작성일조회수
32전설 그 수식어 진부해도 참 반가운 내한 향연 (서울신문 10.11) 10/10/148286
31거장·샛별… 피아노로 깊어가는 가을 (한국일보 10.08) 10/10/147886
30베트남 출신 피아니스트 당 타이 손, 쇼팽의 진수 선사 10/06/157932
29쇼팽의 마법에 걸린 남자 10/06/109321
28베트남 당 타이 손, 그의 손놀임은 쇼팽을 닮았다 10/06/108239
27쇼팽 스페셜리스트가 들려주는 '쇼팽' 10/06/107888
26노르웨이 챔버 오케스트라 내한 공연 - 2010.02.25 10/02/267446
25안스네스가 전하는 황홀한 음색과 시적인 해석 - 2010.02.24 10/02/268090
24안스네스가 함께 하는 노르웨이 실내악 - 2010.02.25 10/02/267790
23[아티스트]전국순회공연 갖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한국서 크리스마스 보내게 돼 기뻐” 09/12/107761
22"데뷔 20년… 신동 이미지는 잊어주세요” 09/12/107676
21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데뷔 20년, 첫 한국 순회공연 제가 결정했어요” 09/12/107691
20사라 장 "제일 사랑하는 소나타로 만 프로그램 구성했다" 09/12/107905
19[문화] 사라장 "신동 꼬리표 떼고 싶다" 09/12/107882
18"여인들의 깊어진 음색, 느껴보실래요?" 09/11/177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