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  Join Now  |  장바구니
`피아노 교과서` 쉬프가 들려주는 베토벤 (한국경제 1.19)11/03/08
헝가리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안드라스 쉬프(사진)가 다음 달 23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독주회를 갖는다.

차이코프스키,리즈 콩쿠르 입상 후 주목받기 시작한 쉬프는 바흐에서 버르토크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로 90여장의 앨범을 발표했다. 그래미,클라비에 페스티벌 루르상 등 권위 있는 음악상을 탄 그는 명피아니스트 글렌 굴드의 후계자로 평가돼 '바흐 스페셜리스트'로 불린다.

그의 또 다른 수식어는 '피아니스트의 교과서'다. 세계적인 음악출판사 '헨레'는 그에게 모차르트,바흐 악보의 스페셜 에디션 편집을 부탁하기도 했다.

이 악보에는 쉬프가 작곡한 카덴차도 들어 있다.

쉬프는 1999년 체임버 오케스트라인 '카펠라 안드레아 바르카'를 창단해 운영하고 있으며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로 무대에 섰다. 부다페스트와 데트몰트,뮌헨음대 명예교수이기도 하다.

그는 2004년부터 베토벤 소나타를 집중 탐구하고 있다. 미국 유럽 등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곡 리사이틀을 가졌고 2008년에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녹음해 발매했다.

그는 "베토벤 소나타를 연주하기 위해 40대 후반까지 기다려왔다"며 "이제 언제 베토벤이 심각했고 농담을 했으며 절망했는지 알 수 있다"고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베토벤의 소나타 '30번''31번''32번'을 인터미션 없이 연주할 예정이다. (02)541-3183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번호제 목작성일조회수
77사라 장·장한나, ‘브람스 소나타’ 연말 독주회 09/11/067052
76[팝업] 콧대 높은 쉬프가 다시 서울 오는 까닭은 (중앙일보 1.31) 11/03/086990
75[국제뉴스 | 리뷰] 당 타이 손! 그는 누구인가? 17/07/064121
74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데뷔 20년, 첫 한국 순회공연 제가 결정했어요” 09/12/106650
7318일 공연하는 ‘디바’ 제시 노먼 1주일 앞서 서울에 오는 이유 09/09/087395
72거장·샛별… 피아노로 깊어가는 가을 (한국일보 10.08) 10/10/146797
71[스포츠한국] 당 타이 손 내한공연…쇼팽·리스트·슈베르트 연주 17/03/083651
70[국제뉴스 | 리뷰] 보리스 베레조프스키! 이번에는? (공연리뷰) 17/07/063474
69´검은 여신´ 제시 노먼…7년 만에 내한공연 09/08/177051
68[국제뉴스] 보리스 베레조프스키 내한 리사이틀 확정! 17/02/163830
67[연합뉴스 | 인터뷰] 피아니스트 조지 리 "워즈워스 詩로 음악 더 깊게 이해 가능" 17/07/204097
66안스네스가 전하는 황홀한 음색과 시적인 해석 - 2010.02.24 10/02/266899
65연말 현의 노래 ‘여인의 향기’ 09/11/128079
64쇼팽 스페셜리스트가 들려주는 '쇼팽' 10/06/106670
63[뉴스테이지] 러시아 피아니스트 보리스 베레조프스키, 7년 만에 한국 찾는다 17/02/163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