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  Join Now  |  장바구니
[팝업] 콧대 높은 쉬프가 다시 서울 오는 까닭은 (중앙일보 1.31)11/03/08
유난히 까다로운 연주자들이 있다. 피아니스트 안드라스 쉬프(58·사진)도 그 중 하나다. 공연장 피아노 대수와 상태를 미리 체크한 후 공연 계약서에 사인하고, 전속 조율사도 대동한다. 그럴 만하다. 1975년 리즈 국제 콩쿠르로 유명해진 그는 바흐·베토벤의 전통 레퍼토리는 물론 슈니트케 등 현대 작곡가도 전천후로 소화한다.

 그는 데뷔 30년도 더 지난 2008년 2월 한국을 처음 찾았다. 공연 기획자들이 10년 넘게 공들인 결과였다. 첫 내한에서 그는 자신의 80년대 ‘출세작’인 바흐의 작품을 들려줬다. 피아니스트이자 음악칼럼니스트인 김주영씨는 당시 “세계 정상에 섰지만 초심을 잃지 않는 연주자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그 해 최고 공연으로 쉬프의 무대를 꼽았다. 쉬프가 다음 달 서울 예술의전당 무대에 다시 오른다. 3년 만이다.

 예전에는 만나기 힘들었던 정상급 연주자들의 한국 재공연이 늘고 있다. 한국 청중들의 호응에 대한 응답이자 우리 클래식 시장의 성장을 보여주는 증표다. 예컨대 20세기의 흥행 보증수표인 피아니스트 예프게니 키신(40)은 2006년 처음 한국을 찾았다. 데뷔 22년 만이었다. 공연은 청중의 열광 끝에 자정 무렵 끝났다. 키신은 2009년 다시 한국을 찾아 앙코르로만 무려 10곡을 연주했다. 키신은 올 11월 세 번째 내한해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마르타 아르헤리치(70) 또한 첫 내한 후 13년 만인 2007년 한국 무대에 올랐다. 전설적 피아니스트를 만나는 국내 팬들은 당시 티켓 판매 6시간 만에 서울 LG아트센터 1100석을 매진시켰다. 아르헤리치는 이후 매년 한국을 찾기도 했다.

 ◆쉬프 두 번째 내한 공연=쉬프의 주력 레퍼토리를 다시 만난다. 베토벤 말년의,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 세 곡이다. 쉬프는 2004년 이후 5년 동안 베토벤의 32개 소나타 전곡을 연주·녹음했던 소나타 전문가다. 2월 23일 오후 8시 서울 예술의전당, 25일 오후 7시30분 대전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정 기자

번호제 목작성일조회수
47피아노 부술 듯 친다, 관객 가슴을 치려 (조선일보 4.28) 11/04/2811438
46색다른 두 피아니스트 (중앙일보 4.13) 11/04/2810159
45섹시 디바 게오르규 한국 홀리다 (매일경제 4.28) 11/04/2810401
44‘도도한 디바’ 전화 인터뷰 / 서울 공연 펑크내진 않겠죠? 게오르규 (중앙일보 4.23) 11/04/268330
436년만에 내한하는 세계적 디바 안젤라 게오르규 (매일경제 4.14) 11/04/269506
42쉬프의 ‘베토벤 소나타’에 빠져 보세요… 2월 23일 예술의전당서 공연 (국민일보 2.20) 11/03/089077
41안드라스 쉬프의 베토벤 소나타…23일 피아노 리사이틀 (헤럴드경제 2.12) 11/03/088793
40쉬프가 들려주는 베토벤 후기 소나타 3곡 (연합뉴스 2.3) 11/03/088932
39[팝업] 콧대 높은 쉬프가 다시 서울 오는 까닭은 (중앙일보 1.31) 11/03/087512
38안드라스 쉬프’ 이번엔 베토벤이다 (파이낸셜뉴스 1.20) 11/03/089268
37`피아노 교과서` 쉬프가 들려주는 베토벤 (한국경제 1.19) 11/03/088380
36[클래식 오디세이] ‘바흐 연주의 대가’베토벤 속으로 (포커스 2.10) 11/03/089107
35데이비드 러셀, 내달 서울서 기타 독주회 (연합뉴스 10.19) 10/10/197271
34'라두루푸' 가을밤 전설과 만난다 (경향신문 10.19) 10/10/197476
33가을밤 수놓는 클래식 별들 (조선일보 10.14) 10/10/146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