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  Join Now  |  장바구니
[국제뉴스] 현재 진행형 신화! 당 타이 손 내한 리사이틀17/03/08
링크1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66009
'현재 진행형 신화'라고 불리는 베트남 출신의 피아니스트 당 타이 손의 내한 콘서트가 오는 6월 10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열린다. 이에 앞서 이달 9일부터 티켓 오픈이 시작된다.

그는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1980년 아시아인 최초로 우승하며 아시아 연주자들의 새 시대를 열었다.

1980년 전쟁터이자 음악의 불모지 베트남에서 온 청년 당 타이 손은 그가 처음으로 출전한 콩쿠르인 쇼팽 콩쿠르에서 아시아인 최초 우승이라는 기적을 만들어내며 세계적인 스타로 단숨에 발돋움 하였고, 현재까지 섬세함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음악성으로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 중이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우승한 제 17회 쇼팽 콩쿠르에 심사위원자격으로 참여하며 그와 쇼팽 콩쿠르의 인연은 1980년 우승에서부터 현재까지 이어진다. 1위를 차지한 조성진과 그의 인연 역시 오랜 세월을 이어오고 있는데, 2009년 부산에서 열린 자신의 마스터클래스에서 당 타이 손은 14살의 어린 조성진을 만났다.

당 타이 손은 "조성진은 그 당시 이미 테크닉은 물론, 시적이며 자연스러움, 그리고 세련됨과 신선함까지 지닌 슈퍼 피아니스트였다."라고 그 당시를 회상한다. 이후에도 그는 조성진과 서울, 파리에서 여러 번 조우하였다.

또, 2015년 제17회 쇼팽 콩쿠르의 3위 케이트 리우, 4위 에릭 루, 5위 이케 토니 양 모두 당 타이 손의 제자라는 사실은 그가 세계적인 연주자일 뿐만 아니라 실력파 피아니스트들의 스승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주고 있다. 연주자로서는 물론 스승으로서 현재까지 세계 음악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당 타이 손이 여름의 초입에서 깊이 있는 음악으로 한국 관객과 재회한다.

쇼팽 그리고 리스트와 슈베르트

당 타이 손 하면 '쇼팽'을 제일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다. 쇼팽이라는 영광이자 굴레에 갇혀있던 당 타이 손은 2014년 내한 독주회에서 '프로코피에프, 슈만, 라벨' 프로그램으로 쇼팽에서 벗어나서도 뛰어난 서정미, 시적 감성을 드러내며 그럼에도 절대 감정에 휩쓸리지 않는, 정확하고 뚜렷한 음색을 선사하며 평론과 관객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번 리사이틀에서 그는 쇼팽과 더불어 리스트와 슈베르트를 선보이며 가장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다채로운 모습으로 청중을 만난다. 그를 대표하는 쇼팽의 작품을 시작으로, 리스트의 모든 음악적 양식을 담은 최대 걸작 <순례의 해> 1년 스위스 中 9. 제네바의 종, 리스트 작품 중 난곡 중의 난곡으로 불리는 <노르마의 회상> 그리고 "베토벤 이후에 작곡된 가장 아름다운 작품"이라 일컬어지는 슈베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21번>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사한다.

국제뉴스 강창호 기자

번호제 목작성일조회수
47연말 현의 노래 ‘여인의 향기’ 09/11/128079
46[스포츠한국] 베레조프스키, 이번엔 스트라빈스키, 스카를라티, 쇼팽 17/02/153856
45[연합뉴스 | 인터뷰] 피아니스트 조지 리 "워즈워스 詩로 음악 더 깊게 이해 가능" 17/07/204098
44[뉴시스 | 인터뷰] 피아니스트 조지 리 "작년 콘서트 멋졌죠···이번엔 베토벤 '열정' 기대하세요" 17/07/204057
43[매일경제 | 인터뷰] "쇼팽은 피·행운·어머니…" 17/07/063524
42장영주 전국 리사이틀, 10년만입니다 09/11/067346
41'라두루푸' 가을밤 전설과 만난다 (경향신문 10.19) 10/10/196947
40러셀 셔먼, 음악도 문학처럼 스토리텔링 중요 (매일경제 8.25) 11/08/2910633
39[조선일보 | 인터뷰] "내 음악, 전쟁의 아픔서 싹텄죠" 17/07/063553
38[뉴데일리] 쇼팽 콩쿠르 亞 최초 우승자 당 타이손, 6월 독주회 연다 17/03/093759
37`피아노 교과서` 쉬프가 들려주는 베토벤 (한국경제 1.19) 11/03/087805
36사라 장 10년만에 국내 리사이틀 09/10/286675
35가을밤 수놓는 클래식 별들 (조선일보 10.14) 10/10/146250
34[클래식 오디세이] ‘바흐 연주의 대가’베토벤 속으로 (포커스 2.10) 11/03/088536
33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데뷔 20년, 첫 한국 순회공연 제가 결정했어요” 09/12/106650